순천만습지 꼬막정식 정문식당 내돈내산

순천 꼬막정식

순천만습지 꼬막정식 정문식당 내돈내산

 

"코로나 2단계 이전의 방문 포스팅입니다."

 

아침일찍 가족들과 함께 비오는 순천만습지를 거닐다 아침겸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순천만습지 주변의 식당들을 알아보게 되었다. 

 

순천만습지가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하고 벌교와도 상당히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너무도 많은 식당에서 '꼬막정식'을 기본으로 판매중이었다.

 

참고로 순천만습지 입구 맞은편으로 정말많은 꼬막정식 식당이 밀집해있다. 

 

대부분의 식당들의 가격도 동일하다.

 

꼬막정식 : 17,000원

특꼬막정식 : 20,000원

 

가격이 조금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안지기님께서 꼬막을 아주 좋아하는데다 오랜만에 방문한 순천이라 가격이 부담되긴 하지만 꼬막정식을 이용해보기로 했다.

 

우리가 결정한 식당은 '정문식당'

 

순천만 정문식당

이 식당을 선택한 이유는 별스러운 것 없다. 

 

포털사이트를 통해 순천만 꼬막정식을 검색해서 이러저리 알아보다 다양한 미디어에 소개가 되었기에 선택한 것이다.

 

추가적으로 주차하기가 상당히 편한 것도 큰 장점.

 

1박2일, 6시내고향, 전국시대, 꼬막거리 등 다양한 언론에 소개가 된 곳이다.

 

사실 이 식당뿐 아니라 이 주변 모든 꼬막식당들은 미디어에 소개된 곳들 천지다.

 

이때 알았어야 했다.

 

전국팔도관광동호회, 한국전세버스운전자연합회, 전국관광연합회, 한울타리전국관광동호회 스티커가 붙어있는 이유는 식당안을 들어가보면 알 수있다.

 

식당을 들어섰을때의 느낌.

테이블이 다닥다닥 붙어있고 별도의 룸이 없는 것으로보아 단체손님 위주의 식당처럼 느껴졌다.

 

어중간한 시간의 방문이라 그런지 우리말고는 딱 1팀만이 먼저 식사중이었다.

 

순천 정문식당 메뉴판

순천만습지 정문식당 메뉴판
  • 특정식(꼬막+탕) 20,000원
  • 꼬막정식 17,000원
  • 꼬막비빔밥(국내산) 10,000원
  • 짱뚱어탕 11,000원
  • 짱뚱어전골 55,000원 / 40,000원

이 곳 순천만습지의 꼬막정식 식당들은 하나같이 가격이 동일하다.

 

우리들은 아이들은 꼬막을 잘 안 먹을 것이라 생각하고 꼬막정식 17,000원 2인분을 주문해보았다.

 

메뉴가 나오기전 식당에 손님들도 1팀밖에 없었기에 식당을 잠시 둘러본다.

 

식당 입구에는 간장게장과 갈치속젓, 낙지젓갈등을 별도 판매 중이다.

 

 

미디어에 소개된 사진들이 식당 곳곳에 전시되어있다.

 

그 중에서도 이전 1박2일팀이었던 '가수 정준영' 이 동료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있었는데 정준영사건 이후 그의 얼굴에는 검은색 테이프가 붙여져있었다.

 

원산지표시판

지나고나서 확인해보니...꼬막의 원산지가 이곳에는 적혀있지 않았다. 

 

식당에 손님이 많이 없었기에 음식은 생각보다 빨리 등장.

 

17,000원 꼬막정식 2인분의 모습.

 

반찬 수가 많은 건지 작은건지 분간이 잘 안되긴 하지만 다양한 반찬들이 즐비해 있다.

 

겉보기에는 팔팔끓지도않고 닝닝해 보였던 된장찌개인데 막상 먹어보니 생각보다 괜찮았다.

 

꼬막정식에서 메인이라 할 수 있는 꼬막무침.

 

이 꼬막무침을 함께나온 밥그릇에 넣어 비벼먹으면된다.

 

비린맛이 별로 느껴지지 않았고 살짝 매콤했는데 그냥 먹어도, 밥이랑 비벼먹어도 만족스럽다.

 

이게...꼬막살인지 뭔지모르겠지만 엄청나게 컸던 조개살.

 

꼬막무침에비해 살짝 비린맛이 강했다.

 

크기가 너무커서 나에게는 별로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기본반찬들

김치, 젓갈, 톳무침, 멸치, 파래무침 등 기본 반찬들은 기본적인 맛은 가지고 있으나 특별하지는 않았다.

 

낙지호롱

오래전 목포에서 처음으로 맛보았던 낙지호롱.

 

아이들이 먹지 않는다기에 안지기님과 둘이서 먹었는데

 

이 곳의 낙지호롱도 비리지도 질기지도 않으면서 매콤해서 맛있게 먹었다.

 

납작한 생선튀김인데 보기보다 맛이좋다.

 

아이들도 잘 먹음.

 

삶은꼬막

꼬막을 통째로 삶아서 나오기도한다.

 

함께 제공되는 집게를 이용해 직접 까서 먹으면 되는데 양념이 되어있지 않아도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맛있음.

 

꼬막전

생각보다 조개류특유의 향이 덜 나서인지 아이들이 이 식당에서 굉장히 좋아했던 메뉴.

 

아주 개인적으로 간장게장을 선호하지 않는다. 비린향이 많이 나면 더욱더 그러한데.

 

이 식당의 간장게장도 비린향때문에 나는 먹지못함.

 

안지기님은 원래 간장게장을 좋아하는데 이곳은 그냥 평범한 간장게장이었다고한다.

 

이 곳 꼬막정식에서 가장 맛있는 것은 꼬막무침비빔밥이다.

 

김가루와 깨소금이 들어있는 커다란 밥그릇에 

 

밥과 꼬막무침을 넣은 후 맛있게 비벼주면된다.

 

꼬막무침 비빔밥은 맛있다. 

 

꼬막을 즐기지 않는 나에게도 나쁘지 않았으니 말 다했다.


순천만습지 정문식당에서의 꼬막정식.

 

1인분에 17,000원이라는 높은 가격인 것을 감안하면 개인적으로는 평범했던 한끼 식사이다.

 

솔직히 나온 반찬들의 대부분이 나의 입맛에 큰 자극을 주지 못했다. 

 

마지막에 언급했던 꼬막무침비빔밥은 정말 나쁘지 않았지만 전체적으로는 아주 평범함.

 

순천만 습지까지 와서 꼬막정식을 먹어보았다는 것에는 큰 의의를 둘 수있겠지만 다음 방문에서 재방문의사는 생각을 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어디까지나 내돈주고 이용해본 주관적인 순천만정문식당 솔직후기였다.

 

비오는날도 아름다운 순천만습지

순천만습지가 바로앞, 가성비좋은 순천만들마루펜션

순천호수공원맛집, 엔티크 감성 가득한 다락카레

순천호수공원

광양 LF스퀘어 맛집, 고기가득 육첩반상

 

여수수산 영어조합법인 냉동 자숙 새꼬막살 1kg 1개, 1팩여수올림 꼬막비빔 & 무침 매운 (냉동), 500g, 1개

파트너스 활동을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320x100

댓글(9)

  • 2020.09.01 19:55 신고

    순천에는 역시 꼬막 맛집이 참 많네요^^ 다른 곳에서 먹는 꼬막이랑 맛이 참 다르더라구요~~

  • 2020.09.01 20:00 신고

    저도 여기 가봤어요!!진짜 더울때 갔는데 ㅋㅋ 배고파서 잘먹고 나왔던 기억이 있네여

  • 2020.09.01 20:44

    비밀댓글입니다

    • 2020.09.01 20:45

      비밀댓글입니다

    • 2020.09.01 20:47

      비밀댓글입니다

  • 푸리님
    2020.09.02 03:1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endear_헹이
    2020.09.02 13:3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봉이아빠요리
    2020.09.02 16:0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지요(JIYO)
    2020.09.05 22:5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